조현민, 과거 이상형 보니

 
 
기사공유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 SBS '좋은 아침' 캡처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화제인 가운데 그의 과거 이상형 발언이 눈길을 끈다.

조현민은 2014년 10월14일 오전 9시40분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 출연했다.

이날 조현민은 "바람이 있다면 '누구의 아내' '누구의 엄마'라는 타이틀을 갖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일중 아나운서는 "바빠서 남자 만날 시간이 없을 것 같다"고 말하자, 조현민은 "항상 전 시간이 많다. 이상형은 키가 큰 남자와 옷 잘 입는 남자다. 연예인으로는 조인성이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조현민은 지난 12일 광고회사 직원을 상대로 한 갑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조 전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 드립니다"라며 "그 어떠한 상황에서도 해서는 안될 행동을 보여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사과는 했습니다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며 "광고에 대한 애착이 사람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넘어서면 안 됐는데 제 감정을 관리 못한 제 큰 잘못"이라고 덧붙였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20상승 2.4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