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심경 그 후, "복귀 부담? 좋은 작품 있으면 하겠다"

 
 
기사공유
고현정 심경.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고현정 측이 복귀와 관련 "좋은 작품이 있으면 할 것"이라고 의사를 밝혔다. 고현정의 소속사 아이오케이 관계자는 오늘(13일) 뉴스1을 통해 고현정의 차기작에 대해 "차기작을 논의 중이거나 하고 있는 건 없다. 좋은 작품이 있으면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현정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씨네큐브에서 진행된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이광국 감독)의 씨네토크에 참석했다. 제작진과의 갈등으로 SBS 드라마 '리턴'에서 하차한 후 처음 서는 공식석상이었다.

고현정은 오랜 팬의 격려를 들은 후 "일련의 어떤 일을 겪으면서 진짜 반성을 많이 해야겠다 싶었다. 오해도 오해지만 어떻게 없는 일이 일어나지?"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모든 일이 어떤 일이 일어날 때 나쁜 것만도 없고 좋은 것만도 없다는 걸 느꼈다"며 "이렇게 김포에서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로) 말숙이 할 때를 기억해주시는 분을 영화를 통해 뵐 수 있다니 이건 제가 정말 잘 살아야 하는 이유다. 그게 다다.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 날, 영문도 모르고 갑작스럽게 여자 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 분)의 앞에 갑자기 나타난 소설가 유정(고현정 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고현정, 이진욱이 각각 주인공 경유, 유정 역을 맡았다. 지난 12일 개봉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1.45상승 1.318:01 12/14
  • 금 : 58.81하락 0.42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