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은 지금] 관망세 언제까지… 9주 연속 둔화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지역. /사진=뉴스1 DB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이 9주 연속 둔화됐다. 지난달 양도세 중과 시행을 피하려는 매물이 소진된 이후 이달 들어 거래가 눈에 띄게 줄었다. 매도·매수 모두 관망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실수요 위주의 거래가 간혹 이뤄지며 소폭 상승세를 유지했다.

이달 둘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0.13% 올랐다. 신도시(0.02%)와 경기·인천(0.01%)도 상승폭이 줄었고 서울 재건축시장 역시 숨고르기가 이어지면서 0.04% 오르는 데 그쳤다. 이는 지난해 9월 중순 이후 30주 만에 최저 상승률이다.

서울 매매시장은 ▲성북 0.44% ▲중구 0.37% ▲마포 0.28% ▲강동 0.26% ▲동대문 0.25% ▲구로 0.23% ▲용산 0.19% ▲종로 0.19% 상승했고 금천은(0.11%) 떨어졌다.

신도시는 ▲평촌 0.07% ▲광교 0.04% ▲분당 0.03% ▲판교 0.02% ▲일산 0.01% 뛴 반면 산본(-0.04%)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하남 0.11% ▲의왕 0.09% ▲성남 0.04% ▲수원 0.04% ▲용인 0.04% 올랐다. 반면 안산(-0.08%), 평택(-0.06%), 양주(-0.04%), 광주(-0.02%) 등은 새 아파트 입주가 이어지며 약세를 보였다.

서울 전세시장은 ▲성북 0.06% ▲마포 0.06% ▲서대문 0.05% 상승했다. 반면 동대문(-0.32%), 강동(-0.21%), 송파(-0.17%), 금천(-0.12%), 양천(-0.10%), 노원(-0.08%), 성동(-0.04%)은 떨어졌다.

신도시는 ▲분당 0.01% 소폭 오르고 위례(-0.45%), 중동(-0.26%), 산본(-0.08%), 동탄(-0.08%), 평촌(-0.05%)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시흥 0.04% ▲성남 0.04% 뛰었고 안산(-0.38%), 구리(-0.13%), 파주(-0.10%), 용인(-0.08%), 광명(-0.05%), 남양주(-0.05%)는 떨어졌다.

재건축안전진단 강화,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시행에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까지 겹쳐 아파트시장이 조용해졌다.

이달 들어 숨고르기 중인 매도자들은 매물의 호가를 내리지 않고 매수자들도 급매물을 찾거나 동향만 알아보는 등 소극적인 모습이다.

최근 재정개혁특별위원회가 출범하면서 보유세 개편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다. 전문가 사이에서는 종합부동산세 강화, 공시가격 현실화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된다. 적용대상에는 다주택자 외 고가주택소유자도 포함될 전망이다.

지난 12일에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예상보다 경기회복 속도가 더뎌 기준금리 추가인상시점도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시장에 주요 변수로 작용할 보유세와 금리인상 시기가 아직은 불분명한 만큼 매도자-매수자 간의 눈치보기는 계속될 것으로 관측된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36호(2018년 4월18~24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301.99하락 8.9119:42 07/16
  • 코스닥 : 825.71하락 2.1819:42 07/16
  • 원달러 : 1129.20상승 5.719:42 07/16
  • 두바이유 : 75.33상승 0.8819:42 07/16
  • 금 : 71.65하락 0.9119:42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