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해한 여친 차량에 태우고 가다 '쾅'… 지나던 경찰에 '덜미'

 
 
기사공유
구미경찰서는 13일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씨(37)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그래픽=뉴스1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 A씨가 13일 긴급체포됐다.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0시50분쯤 살해한 여자친구 B씨(37)를 조수석에 실은 채 가다가 도로변 안전펜스를 들이받아 순찰 중이던 경찰에 검거됐다. 

A씨는 검거되기 30분 전 자신의 승용차에서 여자친구와 말다툼을 하다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차를 몰고 가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날 낙동강 체육공원 인근을 순찰하던 중 사고가 난 차량을 도와주려다가 차 안에서 피를 흘린 채 숨진 B씨와 옆자리에 타고 있던 A씨를 보고 현장에서 긴급체포했다"고 전했다.

구미경찰서 형사과장은  "A씨가 범행을 자백했지만 '약을 먹었다'며 횡설수설 하는 등 극심한 불안증세를 보여 병원에서 우선 치료를 받게 했다"며 "치료 후에 자세한 살해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86.10상승 6.1208:33 04/20
  • 코스닥 : 882.73하락 10.5908:33 04/20
  • 원달러 : 1061.50하락 7.208:33 04/20
  • 두바이유 : 70.75상승 1.9408:33 04/20
  • 금 : 1348.80하락 4.708:33 04/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