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육즙 톡 터지는 프리미엄 비엔나 ‘동원 통그릴 윈너’ …“한입 베어물면 육즙이 톡 쫘악~”

 
 
기사공유
▲ 동원F&B 제공@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동원F&B(대표이사 김재옥)가 한입 먹으면 육즙이 톡 터지는 독일 정통 사이즈의 프리미엄 비엔나 ‘동원 통그릴 윈너’를 출시했다.

‘동원 통그릴 윈너’는 유럽에서 먹었던 프리미엄 비엔나 소시지의 맛과 모양을 그대로 재현해냈다. ‘프리미엄 콜라겐 케이싱’ 공법을 사용해, 한입 베어 먹는 순간 육즙이 톡 터지는 식감을 자랑한다. 소시지 하나에 7.6cm의 독일 정통 리치사이즈에, 순돈육 함량이 90.48%로 풍부하다.

동원F&B 관계자는 “집에서 밥반찬용으로 먹는 것을 포함해, 캠핑이나 브런치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특별한 소시지”라고 전했다. ‘동원 통그릴 윈너’ 가격은 1개에 7,980원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93상승 7.8209:47 12/19
  • 코스닥 : 662.87상승 3.209:47 12/19
  • 원달러 : 1125.80하락 3.809:47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09:47 12/19
  • 금 : 57.21하락 1.7109:47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