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의 위기… 폐업률이 창업률보다 높아

 
 
기사공유
서울 종로의 한 공실 상가.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해 하반기 국내 자영업의 폐업률이 창업률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권분석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하반기 전국 8대 업종의 폐업률은 2.5%로 창업률(2.1%)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 생긴 업소보다 사라지는 업소가 많았다는 의미.

특히 음식업종은 폐업률 3.1%, 창업률 2.8%로 8개 업종 중 창·폐업이 가장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이들이 음식점을 창업하지만 시장에 안착하는 업소보다 문을 닫는 업소가 더 많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스포츠 업종은 창업률이 0.6%로 저조한 반면 폐업률이 1.9%로 집계돼 창·폐업률간 격차가 1.3%로 두드러졌다. 이는 비인기 업종에서 나타나는 특징이다.

창업률이 폐업률보다 앞서는 업종은 없었고 유일하게 소매 업종만 창업률과 폐업률이 2.4%로 동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인구고령화와 취업난 등의 여파로 많은 이들이 자영업에 뛰어들지만 성공하는 경우는 극히 드문 것으로 보인다“며 “동일업종간 경쟁 심화, 관광객 감소, 물가상승에 따른 소비심리 저하, 임대료 및 인건비 상승 등 악재가 겹겹이 쌓여 자영업 경기가 심각하게 위축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6.10상승 6.1208:33 04/20
  • 코스닥 : 882.73하락 10.5908:33 04/20
  • 원달러 : 1061.50하락 7.208:33 04/20
  • 두바이유 : 70.75상승 1.9408:33 04/20
  • 금 : 1348.80하락 4.708:33 04/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