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사과, '전참시' 안전 논란… "불편함 죄송, 과했다"

 
 
기사공유
홍진영 사과. /사진=전참시 방송캡처

방송인 홍진영이 '전지적참견시점'에서 불거진 안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홍진영은 지난 1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젯밤 ‘전지적 참견 시점’을 불편하게 시청하신 분들께 죄송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차 안에서만 촬영을 하다 보니 좀 더 오버하고 더 과하게 했던 것 같다. 앞으로 노력하는 홍진영이 되겠습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홍진영은 지난 1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매니저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지방으로 향하는 차안에서 뜨거운 컵라면을 먹는가 하면, 블루투스 무선 마이크를 꺼내 앞자리에 탄 매니저에게 노래와 안무를 요구하는 등 운전자가 운전에만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을 만들어 논란을 키웠다.

하지만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홍진영의 '흥'이 다소 과했다고 평가했다. 차량에서 이동 중인 상황에도 불구하고 위험할 수 있는 행동을 했다는 것.

한편 홍진영이 출연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23:59 07/21
  • 코스닥 : 791.61하락 4.8823:59 07/21
  • 원달러 : 1133.70상승 0.523:59 07/21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23:59 07/21
  • 금 : 71.52상승 1.1123:59 07/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