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천마산 터널 사고, 추락하는 H형강에 근로자 깔려 사망

 
 
기사공유
천마산 터널. /자료사진=뉴스1

부산 천마산 터널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가 H형강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5일 오전 10시 35분쯤 부산 사하구 감천동 천마산터널 공사 현장에서 60대 근로자가 추락하는 H형강에 깔려 숨졌다.

당시 천마산 터널 공사현장에서는 옹벽을 지지하던 H형강 해체 작업이 진행되고 있었다. 공사 하청업체 소속 근로자 A씨(65)는 해체작업 과정에서 낙하한 H형강에 깔려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작업중이던 근로자들이 H형강 해체작업 공간 아래에 A씨가 있는 것을 미처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H형강 절단 작업을 담당했던 작업자 B씨(53)와 C씨(45)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중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23:59 04/21
  • 코스닥 : 889.17상승 6.4423:59 04/21
  • 원달러 : 1067.30상승 5.823:59 04/21
  • 두바이유 : 70.42하락 0.3323:59 04/21
  • 금 : 1338.30하락 10.523:59 04/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