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랑,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노란 리본'

 
 
기사공유
여자 쇼트트랙 선수 김아랑이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추모했다. /사진=뉴스1
여자 쇼트트랙 김아랑 선수가세월호 참사 4주기를 추모했다.

16일 김아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월호 4주기를 추모하는 노란 리본 사진을 게재했다.

김아랑은 지난 2월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에도 헬멧에 노란리본을 부착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일부 네티즌들은 김아랑이 노란리본을 헬멧에 부착한 것을 지적해 어느 순간부터 노란리본을 검정색 테이프로 가리고 경기에 나섰다.

이에 대해 김아랑은 “대회 중 팽목항에 계신 분들에게 연락이 왔었다. 고맙다고. 그 고맙다는 한마디가 내게는 큰 위로가 됐다"면서 "덕분에 올림픽을 치르는 내내 감사하고 기분 좋게 지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23:59 07/21
  • 코스닥 : 791.61하락 4.8823:59 07/21
  • 원달러 : 1133.70상승 0.523:59 07/21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23:59 07/21
  • 금 : 71.52상승 1.1123:59 07/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