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쇼, 드디어 '첫승'… 다저스, 애리조나 상대 11연패 마침표

 
 
기사공유
클레이튼 커쇼. /사진=LA다저스 트위터 캡처

LA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30)가 위력투를 선보이면서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커쇼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2피안타(1홈런)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다저스는 커쇼의 호투를 발판으로 7-2 승리를 거뒀다. 특히 이날 승리로 애리조나전 11연패라는 악연을 끊게 됐다.

커쇼는 삼진 12개를 잡는 동안 볼넷을 하나도 내주지 않으며 위력적인 투구를 펼쳤다. 커쇼는 이날 호투로 시즌 4번째 선발 등판에서 첫 승(2패)를 수확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89에서 1.73으로 끌어내렸다.

7회까지 100개의 공을 던진 커쇼는 71개를 스트라이크존에 꽂아넣었다. 안타는 불과 2개만을 맞았다. 7회초 폴 골드슈미트에 중월 솔로포를 허용한 것이 유일한 옥에 티였다.

에이스의 호투 속에 최근 침체된 모습을 보였던 타선도 힘을 냈다.

2회말 1사 만루에서 나온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은 다저스는 3회 1사 만루에서 야시엘 푸이그의 2타점 적시타로 2점을 추가했다. 이후 오스틴 반스, 체이스 어틀리가 연달아 볼넷을 얻어내면서 1점을 4-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4회 선두타자 크리스 타일러가 좌월 솔로 아치를 그려내 1점을 추가한 다저스는 5회 2사 2, 3루에서 타일러가 2타점 적시 2루타를 뽑아내 7-0으로 앞서며 승부를 갈랐다.

한편 다저스는 내일(17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의 선발투수로 류현진을 예고해 국내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심혁주 기자입니다. '쓴소리' 감사히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23:59 07/21
  • 코스닥 : 791.61하락 4.8823:59 07/21
  • 원달러 : 1133.70상승 0.523:59 07/21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23:59 07/21
  • 금 : 71.52상승 1.1123:59 07/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