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그래서 망했다" '드루킹 논란'에 한국당 일침

 
 
기사공유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김성태 원내대표.'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라는 현수막이 보인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은 16일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해 "프로들이 범죄조직까지 만들어 감행한 희대의 댓글여론공작사건"이라며 정부와 여당에 맹공을 퍼부었다. 이날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라는 문구가 들어간 한국당의 새로운 현수막도 공개됐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개인적 일탈이니 실패한 청탁이란 식으로는 의혹을 결코 끊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앞서 김영우 의원을 단장으로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꾸려 진상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민주당이 이날 '드루킹' 등 당원 2명을 제명하고 스스로도 댓글조작의 피해자라고 한 데 대해 김 원내대표는 "여론조작의 피해자기 때문에 여론조작을 통해 정권을 잡은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그 사람들 표현대로라면 두번 다시 해서는 안 됨에도 되레 조직적인 조작으로 정권을 잡았다면 대한민국이 불행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금융감독원장의 거취 문제에 대해서는 "김기식은 국민이 절대 그렇게 방치하지 않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판단할 문제지, 댓글공작 문제로 덮고 가려고 한다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국 전반에 대한 문제와 특히 개헌, 민주당 댓글공작, 김기식 사태 등 전반적인 내용을 야4당과 함께하고 싶다고 오늘 제안했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최초로 사건을 인지하고 3주간 수사가 이뤄진 만큼 경찰은 중간 수사결과라도 발표해야 한다"며 "더구나 이 사건은 집권당 핵심 의원이 연루됐다고 의혹이 제기된 만큼 진상을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경찰이 관련자들을 구속하고 수사한 지난 3주 사이 주범 '드루킹'이 관련 인터넷 블로그와 트윗 등을 조직적으로 삭제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결과적으로 지난 3주간 경찰이 이들에게 증거를 인멸할 시간을 벌어준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수사를 은폐하고 축소, 정권과 교감을 가지고 국민적 의혹을 더욱 더 크게 부풀린다면 국민들과 한국당은 지체 없이 특검으로 이 사건의 실체를 온 국민 앞에 명명백백하게 밝히겠다"고 다짐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57상승 29.618:01 12/12
  • 코스닥 : 676.48상승 15.4718:01 12/12
  • 원달러 : 1128.50하락 1.618:01 12/12
  • 두바이유 : 60.20상승 0.2318:01 12/12
  • 금 : 58.37하락 1.8518:01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