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경찰 '드루킹 김경수' 발언에 "마지막 문자 시점 밝혀라"

 
 
기사공유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경찰이 드루킹이 김경수 의원에게 일방적으로 텔레그램 문자를 보냈다고 밝힌 것에 대해 "경찰은 김경수 의원의 마지막 문자 시점을 밝혀라"라고 주장했다.

16일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찰은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에게 마지막 답변을 한 시점이 언제인지 공개해야 합니다. 오늘 경찰은 김 의원이 드루킹에게 간혹 의례적으로 고맙다는 답변은 했지만 대부분의 문자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러나 텔레그램에서 상대방에게 메시지를 하나라도 보내면 그동안 읽지 않았던 모든 메시지는 '읽음 처리'가 되어버립니다”라며 “따라서 경찰은 김 의원이 가장 마지막 답변한 시점이 언제였는지 밝혀야 합니다”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하 의원은 “경찰 답변이 맞으려면 김 의원이 1년 4개월 동안 초기에만 감사하다는 답변을 하고 그 뒤로는 답변을 아예 안했어야 합니다. 답변을 해버리면 그동안 드루킹이 보냈던 메시지는 모두 읽음 처리가 되기 때문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씨가 김 의원에게 기사 제목이 담긴 활동사항을 보낸 메시지가 있으나 꼭 주고받았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김씨가 김 의원에게 주로 무엇을 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지만 김 의원은 대부분 확인하지 않았다"며 "의례적인 감사 인사는 보인다"고 말했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