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우리사주 배당고 매매손실액 100억원 미만"

 
 
기사공유
삼성증권은 우리사주 배당사고로 인해 발생한 매매손실액이 100억원 미만이라고 16일 밝혔다.

앞서 한국기업평가(한기평)는 지난 15일 '삼성증권의 배당사고 관련 영향 및 모니터링 요인' 보고서에서 삼성증권이 이번 사태로 치르는 손실액 규모를 최소 487억3000만원으로 추산했다. 이는 배당사고 당일 매도한 투자자에 대한 배상 327억원, 일부 직원이 매도한 주식 501만주를 장내 매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거래 손실 160억원 등을 포함한 금액이다.

그러나 삼성증권은 "일부 기관에서 추정한 것과 달리 이번에 잘못 배당된 주식 매도물량을 정상화하는 과정에서 100억원 미만의 매매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 13일까지 피해 사례를 접수한 결과 당일 매도한 투자자 중 손실이 발생한 개인투자자 접수 건수는 소수인 361건, 이 중 13일까지 40여건의 보상지급이 완료됐다”며 “그 외 당일 발생한 거래의 대부분은 단기하락을 이용해 주가차익을 노린 데이 트레이딩 거래로 손실이 거의 없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삼성증권은 “핵심 영업기반인 리테일 고객들의 경우 이번 사고 이후에도 특별한 동요 없이 정상적인 거래를 지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고 발생일 전날 176조2000억원이었던 리테일 부문의 예탁자산은 13일 기준 177조6000억원으로 큰 변동이 없었다는 설명이다.

삼성증권은 “1억원 이상 고객도 11만3000명 수준에서 별다른 변화가 없었고 자금의 이탈도 없었다”면서 “지난 5일 출시됐던 코스닥벤처펀드의 경우 13일 기준 총 2714억원 규모가 판매되면서 시장점유율이 30%에 육박하는 업계 최고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장기형 상품인 코스닥벤처펀드의 판매가 양호한 것도 향후 고객이 삼성증권과 거래를 지속할 의사가 있음을 나타낸 의미있는 신호라는 게 삼성증권의 추측이다.

한편 삼성증권은 현재 피해 투자자 접수 및 보상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4일에는 구성훈 대표를 비롯한 전 임직원이 '자성결의대회' 를 갖고 이어 16일에는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