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갑질' 저격 이지혜, 과거 '미투논란' 일침도?…역시 '멋진 언니'

 
 
기사공유
대한항공 '갑질논란'에 대해 소신 발언 한 가수 이지혜. /사진=이지혜 인스타그램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 논란에 대해 일침을 가한 가수 이지혜를 향해 누리꾼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이지혜는 16일 자신의 SNS에 "이젠 대한항공과 작별해야 할 것 같다. 안녕. 아시아나로 갈아타야지"라는 글과 함께 센스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최근 대한항공은 과거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 회항’에 이어 조현민 전무의 ‘물컵 갑질’ 논란이 불거지며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

해당 항공사에 ‘갑질 논란’이 계속되자 이지혜가 센스 있게 일침을 가한 것이다. 이 같은 이지혜의 소신 있는 발언에 대해 네티즌은 "이지혜의 사이다 발언을 지지한다", "소신 발언 응원한다", "멋지다" 등 많은 응원을 보냈다.

앞서 이지혜는 연예계에 '#미투(Metoo)' 운동이 활발하게 이어질 당시에도 소신 발언으로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지혜는 연예계 ‘미투’ 고발에 대해 "화가 나는 건 가해자들은 본인이 그렇게 행동한 것이 기억 안 났다면, 그런 행동을 수없이 해왔을 것"이라며 "피해자들이 왜 굳이 자신의 얼굴을 밝히면서 목소리를 내는지 들어야 하고 가만히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미투' 운동 역시 사회적으로 파장이 컸던 만큼 이지혜의 솔직한 발언은 많은 응원을 받았다.

최근 이지혜를 포함한 다수의 연예인들이 사회적인 메시지를 담은 의견들을 가감 없이 내비치며 대중과 진솔하게 소통하고 있다. 연예인들의 영향력이 큰 만큼 그들의 메시지는 더 큰 힘을 갖고 있고, 이로 인해 팬들의 응원도 더 뜨겁게 이어지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01:24 04/21
  • 코스닥 : 889.17상승 6.4401:24 04/21
  • 원달러 : 1067.30상승 5.801:24 04/21
  • 두바이유 : 70.75상승 1.9401:24 04/21
  • 금 : 1340.60하락 8.201:24 04/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