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금감원장, 후원금 논란 질문엔 ‘묵묵부답’

 
 
기사공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사장단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16일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출장’ 및 후원금 사용 등을 둘러싼 거취 논란과 관련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예정된 일정을 소화했다.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기보단 중앙선관위 답변이 나올 때까지 금감원장직을 계속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사장단 간담회 참석 전후 거취 논란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내놓지 않았다. 자진 사퇴 의사, 금감원 책임론, 후원금 사용 등을 둘러싼 질의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했다.

김 원장은 지난 12일까지 설명자료 등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적극 해명했지만 이후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청와대는 지난 12일 국회의원 임기 말 후원금 기부 및 보좌직원 퇴직금 지급, 피감기관 비용부담으로 해외출장, 보좌직원 인턴과 해외출장, 해외출장 중 관광 등 김 원장을 둘러싼 4가지 논란의 적법성 여부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명의로 선관위에 공식 질의서를 보냈다.

중앙선관위는 청와대의 질의 사항과 관련한 조사국의 보고를 받은 뒤 관련 법령에 따라 사안의 위법성 여부 등을 판단할 방침이다. 중앙선관위가 4가지 질의 사항 중 단 한 가지라도 '위법 소지'가 있다는 판단을 하면 김 원장의 거취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문제 되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6.10상승 6.1208:27 04/20
  • 코스닥 : 882.73하락 10.5908:27 04/20
  • 원달러 : 1061.50하락 7.208:27 04/20
  • 두바이유 : 70.75상승 1.9408:27 04/20
  • 금 : 1348.80하락 4.708:27 04/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