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성추행 의혹 추가 폭로한 지인, '후회한다' 문자 왜?

 
 
기사공유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흥국이 지난 5일 서울 자양로 서울 광진경찰서에 피고소인 신분 조사차 출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지인 A씨가 김흥국 측에 폭로를 후회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YTN Star에 따르면 A씨는 대한가요협회 관계자를 통해 김흥국 측에 ‘힘들다’ ‘후회스럽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를 세 차례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 A씨는 앞서 김흥국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것에 대해서도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는 지난 4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김흥국의 30년 지기 지인이라고 밝히며 “2002년, 2006년, 2012년 김흥국이 여성에게 성추행을 시도, 2012년 카페 아르바이트생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30대 여성 B씨는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강간·준강간·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지난달 20일 서울동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B씨는 지난달 14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할 당시 지인 소개로 김씨를 알게 됐고 2016년 11월쯤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흥국 측은 지난 5일 경찰 조사를 마쳤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11하락 8.9818:03 12/18
  • 코스닥 : 659.67하락 2.2318:03 12/18
  • 원달러 : 1129.60하락 1.718:03 12/18
  • 두바이유 : 59.61하락 0.6718:03 12/18
  • 금 : 58.92하락 0.7518:03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