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드루킹의 총영사 추천 청와대 전달…어렵다 연락 받아"

 
 
기사공유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 후 대변인실에서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인터넷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 수감된 김모씨(필명 '드루킹')에게 일본 오사카 총영사 추천을 받았지만 청와대로부터 어렵다는 입장을 들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드루킹에게) 대형 로펌에 있고 일본 유명 대학을 나온 전문가를 추천받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될지 안될지 모르지만 청와대 인사수석실로 전달했다. '연말이 되기 전 '오사카 총영사는 일반영사와는 달리 최소 정무적 경험이 있는 분이 와야 하기에 어렵다'는 연락을 받았고 그대로 전해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이후) 자기들이 문재인정부에 등을 돌리면 (뭔가를) 보여줄 수 있다는 식의 위협적인 발언을 해서 황당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경남지사 선거 출마와 관련해선 "이것 때문에 출마 선언이 늦어지는 것 외에 경남지사 선거에 문제가 된다거나 그런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 부분이 정리 되는 대로 출마 선언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76하락 30.7911:13 12/14
  • 코스닥 : 669.40하락 12.3811:13 12/14
  • 원달러 : 1129.70상승 6.311:13 12/14
  • 두바이유 : 61.45상승 1.311:13 12/14
  • 금 : 58.81하락 0.4211:13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