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사찰 화재, 1시간30분만에 진화… "1600만원 재산 피해"

 
 
기사공유
문경 사찰 화재. /사진=뉴스1

문경 사찰 화재가 발생해 25분만에 꺼졌다. 지난 6일 오후 9시10분쯤 경북 문경시 흥덕동 한 사찰에서 불이 나 사찰 내부 100여㎡와 집기류 등을 태워 소방서추산 16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문경 사찰 화재는 1시간30여분 만에 꺼졌으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장비 7대와 인력 17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찰 2층에서 연기가 치솟았다"는 마을 주민의 신고 내용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23:59 04/21
  • 코스닥 : 889.17상승 6.4423:59 04/21
  • 원달러 : 1067.30상승 5.823:59 04/21
  • 두바이유 : 70.42하락 0.3323:59 04/21
  • 금 : 1338.30하락 10.523:59 04/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