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대사, 욕설 논란… 외교부 "사실관계 파악중"

 
 
기사공유
방글라데시 대사. /사진=뉴스1

방글라데시 대사가 SNS에 욕설댓글을 작성했다는 보도에 대해 외교부가 사실을 파악중이다. 지난 16일 JTBC는 JTBC는 지난 4일 SNS에 올라온 문 대통령 사진 2장에 욕설 댓글이 달렸으며 댓글을 단 사람을 클릭하면 주 방글라데시 대사의 계정으로 연결된다고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대사는 지난해 직원에게 갑질한 사실이 확인돼 최근 징계를 받았다. 당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요리사는 대사의 부인으로부터 머리와 손톱 손질을 요구 받는 등 갑질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사는 갑질로 인한 징계가 억울하긴 하지만, 자신은 댓글을 달지 않았다며 경찰에 해킹 여부 등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문 대통령 게시글에 달린 댓글이 해당 대사의 계정이라는 사실을 확인했고, 계정도용 여부 등 댓글이 달린 경위와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23:59 04/21
  • 코스닥 : 889.17상승 6.4423:59 04/21
  • 원달러 : 1067.30상승 5.823:59 04/21
  • 두바이유 : 70.42하락 0.3323:59 04/21
  • 금 : 1338.30하락 10.523:59 04/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