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추락사고, 폐쇄된 곳 암벽 타던 50대 사망 '장비 노후화' 때문?

 
 
기사공유
북한산 추락사고. /자료사진=뉴시스

북한산 추락사고로 50대 남성이 숨졌다. 지난 16일 오후 북한산 금선사 위 수인암장에서 암벽을 타던 이모씨(59·남)가 10m 아래로 떨어졌다. 119특수구조단은 사고 직후 이씨를 소방 헬기로 이송했으나 숨을 거뒀다. 

암벽 밑을 지나던 배모씨(64·여)는 추락 환자와 충돌, 발목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해당 암벽 등반장은 폐쇄된 곳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장비가 노후화해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이씨와 함께 있던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23:59 04/21
  • 코스닥 : 889.17상승 6.4423:59 04/21
  • 원달러 : 1067.30상승 5.823:59 04/21
  • 두바이유 : 70.42하락 0.3323:59 04/21
  • 금 : 1338.30하락 10.523:59 04/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