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주목받는 집값 보고서… 수요급감→빈집증가→버블붕괴 가능성은?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잇단 부동산규제로 집값 상승세가 주춤하면서 앞으로 집값을 전망한 보고서들이 다시 주목받는다.

17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지난해 7월 '향후 국내 건설시장 패러다임 변화의 주요 특징'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앞으로 신규주택 수요가 연간 7000~8000가구 감소해 오는 2030년까지 10만가구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은퇴 이후인 65세 넘어서는 집 크기를 줄이는 '주택 다운사이징'이 늘어나 2030년에는 베이비부머세대(1955~1963년생)가 75세를 넘기며 수요 감소폭이 확대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가까운 나라 일본도 인구감소와 부동산시장 붕괴로 1992년 이후 주택가격이 53% 떨어졌다.

하지만 한국은행은 '고령화에 따른 주택시장 영향'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와 일본은 주택공급 방식이 달라 부동산시장 붕괴는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은 버블 붕괴 전인 1988년 단독·다세대주택 비중이 69%로 아파트의 2배를 넘은 반면 한국은 2015년 기준 아파트 비중이 60%, 단독·다세대가 39%를 나타냈다.

한은은 아파트가 거주 편의성이 높고 매매·임대가 쉬워 거래 수요가 유지될 것으로 분석하는 한편 지방 노후주택은 빈집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23:59 04/21
  • 코스닥 : 889.17상승 6.4423:59 04/21
  • 원달러 : 1067.30상승 5.823:59 04/21
  • 두바이유 : 70.42하락 0.3323:59 04/21
  • 금 : 1338.30하락 10.523:59 04/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