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기액 역대 최고치 돌파, '나이롱 환자'가 최다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지난해 적발한 보험사기 금액이 7302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7302억원으로 전년보다 117억원 늘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적발 인원은 총 8만3535명으로 전년보다 523명 늘었다.

적발한 보험사기 중 73.2%는 허위 입원이나 사고 내용을 조작하는 일명 '나이롱 환자' 유형이다. 허위·과다 입원·치료 보험사기 금액은 전년보다 425억원이나 급증했다.

보험사기의 과반을 점유하던 자동차보험 사기는 비중이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 자동차보험 사기는 전체 중 43.9%·적발액 3208억원까지 하락했다. 블랙박스와 CCTV 등 감시망이 확대하면서 자동차 보험사기를 감소세라고 금감원은 추정했다.

이런 손해보험 사기가 전체 보험사기 중 90%에 달했다. 액수로는 6574억원 규모다. 생명보험 사기 비중은 지난해 10%, 적발금액은 727억원이다. 생명보험 사기는 전년보다 감소했다.

보험 사기 적발 인원 중 남성은 68.7%, 여성은 31.3%였다. 연령대로 보면 20대 청년과 60대 이상 고령층의 보험사기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30~50대 경제활동 적령기 연령층의 사기는 감소하고 있다.

40대 이하는 자동차 보험사기가 많고 50대 이상은 병원 관련 사기가 많다고 금감원은 밝혔다. 병원이나 자동차 정비업소에 종사하는 사람이 보험사기에 가담하는 일도 늘고 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