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업계, '주 52시간 특례업종' 요청할 듯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IT업계가 7월부터 시행되는 주 52시간 근무 시행에 앞서 특례업종 지정 요청에 나섰다. 긴급한 프로그램 수정, 보안 업데이트, 시스템 오픈 등 불가피한 상황에서 몰아치기 근무를 할 수 밖에 없는 특수성을 반영해 달라는 말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IT서비스산업협회(ITSA)는 지난 12일 이사회를 열고 고용노동부에 IT서비스 산업을 노동시간 특례 업종으로 지정해달라는 내용을 담은 ‘52시간 근무제 대응책’을 의결했다.

이 자리에서 ITSA는 늦어도 이달 안에 52시간 근무제 주무부처인 고용노동부에 IT업계의 특례업종 지정을 건의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조당청 등에도 업계의 입장과 협조 요청을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만약 IT업계가 특례업종으로 지정되면 노사합의를 거쳐 연장근로 한도를 초과해 근로할 수 있다. 연장근로 한도는 12시간이다. 이번 개정안에서 특례업종은 ▲육상운송업 ▲수상운송업 ▲항공운송업 ▲기타운송서비스업 ▲보건업 등 5개 업종만 지정됐다.

IT업계가 이같은 결정을 내린 계기로는 사업내용 자체의 특수성을 감안, 재량권을 달라는 분석이다. IT업계 한 관계자는 “사업내용 자체가 근로 시간을 고정해놓고 지키기 어렵다”며 “근로시간 단축에는 공감하지만 천편일률적인 정책적용은 산업 생태계를 위협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업계는 특례업종 지정이 어려울 경우 차선책으로 주 52시간 근무를 3개월 단위로 맞춰 지키는 탄력근무제를 6개월에서 1년 단위로 늘려줄 것을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95하락 9.1513:57 04/20
  • 코스닥 : 889.97상승 7.2413:57 04/20
  • 원달러 : 1066.20상승 4.713:57 04/20
  • 두바이유 : 70.75상승 1.9413:57 04/20
  • 금 : 1348.80하락 4.713:57 04/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