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주담대 금리 줄줄이 인상… 잔액기준 코픽스 '최고 4.67%'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인상됨에 따라 시중은행들이 일제히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올렸다. 잔액기준, 신규기준 코픽스가 모두 상승함에 따라 대차주의 이자 부담은 가중될 전망이다.

17일 은행권은 지난달 코픽스 상승분인 0.03%포인트(잔액 기준), 0.05%포인트(신규 코픽스 기준)만큼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상품 금리를 올렸다.

KB국민은행은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를 전일 3.44∼4.64%에서 17일 3.47∼4.67%로 0.03%포인트 올렸다. 신한은행은 3.05∼4.40%에서 3.08∼4.43%로, 우리은행은 3.15∼4.15%에서 3.18∼4.18%로, 농협은행은 2.88∼4.50%에서 2.91∼4.53%로 같은 폭으로 금리를 인상했다.

신규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 역시 0.05%포인트 만큼 올랐다. KB국민은행은 전일 3.31~4.51%에서 17일 3.36~4.56%로 변동 주담대 금리를 인상했다.

신한은행은 3.12∼4.47%에서 3.17∼4.52%로, 우리은행은 3.17∼4.17%에서 3.22∼4.22%로, 농협은행은 2.90∼4.52%에서 2.95∼4.57%로 신규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를 올렸다. 변동 주담대 금리를 금융채 6개월물과 연동하는 KEB하나은행만 잔액, 신규 기준 모두 금리가 하락했다.

주담대 변동금리가 상승한 것은 변동대출 상품 기준금리인 코픽스가 모두 올랐기 때문이다. 은행연합회는 지난 16일 지난달 기준 잔액 코픽스는 1.78%로 2월보다 0.03%포인트, 신규 코픽스는 1.82%로 2월보다 0.05%포인트 올랐다고 밝혔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의 정기예금, 정기적금, 금융채 등 자금조달 비용을 기초로 산출하는 지수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그간 자금조달 비용을 누적해 반영하는 만큼 시장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된다. 신규기준 코픽스는 전월 새로 자금을 조달한 비용이 반영되기 때문에 최근의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된다. 

따라서 변동금리 주담대를 받을 때 현재로선 금리가 더 낮은 잔액기준 코픽스로 빌리는 게 더 유리하다. 그동안 신규기준 코픽스는 잔액기준 코픽스보다 더 낮았지만 금리 인상기를 맞아 작년 11월 기준으로 신규 기준 코픽스(1.77%)가 잔액기준 코픽스(1.66%)를 역전됐다.

은행 관계자는 "잔액기준의 금리 상승폭이 적어 새로 주택담보대출을 변동금리로 받을 계획이라면 잔액기준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16:58 07/21
  • 코스닥 : 791.61하락 4.8816:58 07/21
  • 원달러 : 1133.70상승 0.516:58 07/21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16:58 07/21
  • 금 : 71.52상승 1.1116:58 07/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