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남지사 경선 '선거법 위반' 최대 쟁점 부상

당 선관위·도 선관위·검찰, 어떤 판단 내릴지 관심 집중

 
 
기사공유

김영록·장만채 예비후보.(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최종 후보 경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지선언 번복과 선거법 위반 등 잇단 돌발 변수로 도지사 선거가 혼돈에 빠졌다.

특히 불법선거운동과 관련해 장만채 예비후보와 김영록 예비후보간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선관위와 윤리위, 도 선관위가 어떤 판단을 내릴 지도 초미의 관심사다.

지난 16일 장만채 전남도지사 예비후보는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해 "김영록 후보를 공직선거법 57조 (당내 경선규정)위반으로 고발조치했다"며 구체적인 선거법 위반사례를 폭로했다.

장 예비후보는 "지난 4월 13일 김영록 후보가 자신의 음성으로 경력과 정책을 설명하며 지지호소하는 녹음파일을 ARS 전송시스템으로 무차별적으로 일반 유권자에게 전송했다"며 "김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민주당 선관위, 전남도 선거관리위원회, 검찰에 고발조치했다"고 말했다.

장 후보는 또한 "당선 무효형에 이르는 엄중한 선거법 위반자를 중앙당 선관위에선 하루 빨리 '자격박탈'해야 한다" 며 "김영록 후보는 민주당 후보 뿐 아니라 공직선거법상의 예비후보로도 자격 미달" 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장 후보는 "온갖 낡은 관습과 기득권, 패권연대에 당당히 맞서 싸워 승리하겠다"며 결전을 선언했다.

이와 관련해 김영록 민주당 전남도지사 예비후보 선거대책본부는 같은날 장만채 예비후보 측이 김 예비후보를 불법 선거운동 혐의로 고발한 것과 관련해 "음성메시지 발송은 전남도 선관위 관계자의 검토를 받은 것이며, 당연하게 당원들을 대상으로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선대본은 "장 예비후보 측에서 이 음성메시지가 일반인을 대상으로 전송됐다고 주장했으나, 당원을 대상으로 전송하는 과정에서 탈당자 등 일반인이 일부 포함됐을 개연성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혹시 그런 경우가 있다 하더라도 이는 전혀 의도하지 않은 일"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선대본은 "특히 이 일은 예비후보자와는 전혀 관계가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선관위 등에서 조사에 나선다면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영록 예비후보측의 이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장 예비후보측이 즉각 재 반박에 나섰다. 결선 투표를 코앞에 두고 이번선거의 최대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는 것.

장 예비후보측 선대본부는 같은날 저녁 보도자료를 내고 "불법 선거운동을 자행한 김영록 예비후보측이 이제 거짓말까지 하고 있다"며 즉각적인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장 예비후보 선대본은 "불법 ARS 음성 전화를 선거관리위원회 문의 후 발송했다는데 누구에게 문의를 했는지 정확지 밝혀야 한다"며 "우리측이 문의했을때는 불법이라고 했는데, 김영록 후보측이 문의할 땐 합법이라고 했다면 이는 선관위 담당자도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당원에게만 보냈다고 거짓말을 하는데, 우리 캠프 비당원도 음성 전화를 받았다"며 "명백한 거짓말을 서슴지 않는 김 후보는 즉각 사퇴하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어 "당원에게만 보냈다면 당원 명부가 유출됐다는 의미인데, 그럼 이에 대해 해명하라"며 "후보자가 직접 녹음해 놓고, '후보자와는 상관없다'는 변명이 말이 되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1차 전남지사 경선 결과 김 예비후보는 40.93%, 장 예비후보는 32.50%로 1·2위를 기록했으며 신정훈 예비후보는 26.58%의 득표를 얻어 경선에서 탈락했다.

민주당 전남도지사 후보 결선 투표는 오는 18~19일 진행된다.



 

광주=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17:03 07/21
  • 코스닥 : 791.61하락 4.8817:03 07/21
  • 원달러 : 1133.70상승 0.517:03 07/21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17:03 07/21
  • 금 : 71.52상승 1.1117:03 07/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