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금감원장 사의, 또 '동네북' 된 조국 수석

 
 
기사공유
김기식 금감원장 사의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책임론 부상. /사진=뉴스1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김 원장의 인사검증을 담당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책임론이 부상하고 있다.

조 수석은 김 원장의 임명과정에서 1차적으로 인사검증 책임이 있는 데다, 최근 제기된 외유성 출장에 대해서 조사결과 모두 문제될 것이 없는 적법한 출장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김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시절 자신이 만든 더미래연구소에 '셀프 후원'한 내용을 위법하다고 결론 내렸다. 김 원장은 즉각 사의를 표명했다.

김 원장의 사퇴 직후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3당은 조 수석이 이를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 수석은 김 원장 사태는 물론 1년 간 벌어진 인사 참사의 책임을 져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조국 민정수석 역시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잘못된 인사를 강행하기 위해 국민을 '패싱'하고 엉뚱한 기관까지 동원하며 국정혼란을 야기한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며 "인사를 망사(亡事)로 일관한 조 수석의 즉각 사퇴는 말할 것도 없다"고 지적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김 원장 임명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던 조 수석과 청와대 민정 라인은 책임져야 한다"며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직접 결정하지 못하게 하고 선관위 결정으로 금감원장을 사퇴하게 만드는 상황까지 몰고 온 것에 대해 청와대 인사 라인과 민정 라인의 총사퇴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야3당의 공세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언급할 게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이슈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15:53 07/20
  • 코스닥 : 791.61하락 4.8815:53 07/20
  • 원달러 : 1133.70상승 0.515:53 07/20
  • 두바이유 : 72.58하락 0.3215:53 07/20
  • 금 : 70.41상승 0.7315:53 07/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