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4명 중 1명 “PT 면접 보는 기업, 지원 안해”…이유는 내성적 성격

 
 
기사공유
취업준비생 4명 중 1명이 PT 면접을 실시하는 기업은 지원조차 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55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0.9%가 ‘많은 사람 앞에서의 발표를 앞두고 극심한 불안감을 느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에게 ‘전형 과정에 과제 발표 또는 PT 면접을 실시하는 기업 지원’에 대해 묻자 ‘애초에 지원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의견이 24.1%로 나타났다.

‘두려움에 관계 없이 발표 또는 면접 기회가 오면 무조건 응시할 것이다’ 43.6%, ‘지원은 하되 발표 또는 면접 기회가 오면 응시 여부를 고민할 것이다’ 32.4%였다.

발표 전 불안 증세로는 ‘가슴두근거림(28%, 복수 응답 가능)’이 가장 많았다. ‘말을 더듬는다(20.4%)’, ‘불안/초조함/불면증(17.4%)’, ‘목소리가 작아지고 떨린다(12.6%)’, ‘얼굴이 빨개진다(9.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기타로는 ‘아무 생각이 안난다’는 답변이 있었다.

자신의 발표 능력을 10점 만점으로 점수화한다면 응답자의 58.8%가 ‘4점~6점’이라고 답했고 ‘1점~3점(27.4%)’, ‘7점~9점(12.7%)’ 순이었다. ‘0점’은 1.1%였고 ‘10점’이라는 의견은 0%였다.

발표에 대한 두려움 때문인지 ‘조별 과제에서 자료 수집자 역할을 맡는다’는 의견이 38.9%로 가장 많았다. ‘발표 자료 제작자(19.7%)’, ‘제출용 보고자 작성자(16.9%)’, ‘과제 당일 발표자(12.9%)’, ‘질의응답 담당자(11.3%)’ 순이었고 기타로는 ‘전체 총괄 책임자’라는 의견이 있었다.

그렇다면 구직자가 생각하는 발표 불안감의 원인은 무엇일까.

‘타고난 내성적 성격 때문에’라는 답변이 37.3%로 1위에 올랐다. ‘준비를 완벽하게 하지 못해서(20.6%)’, ‘발표 중에 실수 하는 것이 두려워서(15.1%)’가 2, 3위를 차지했고 ‘무대공포증이 있어서(13.6%)’, ‘사람들과 시선을 마주치는 것이 싫어서(7.5%)’, ‘질문을 받았을 때 제대로 대답하지 못할까봐(5.9%)’ 순이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1.90하락 0.2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