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지지자, 일베저장소 '가짜사진' 유포자 경찰 고발

 
 
기사공유
이용섭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에게 '전두환 부역' 등의 용어를 써가며 '가짜사진'을 단체카톡방에 올린 사람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됐다.

17일 이용섭 예비후보 측에 따르면 조모씨는 최근 광주지방경찰청에 형법상 명예훼손, 정보통신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등의 혐의로 김모씨를 고발했다.

김씨는 일베저장소에서 떠돌던 '전두환과 사공일 당시 수석 추정 인물이 악수하는 사진'을 퍼올려 이 예비후보로 오인할 수 있도록 해 강기정 후보를 지지하는 측근 모임인 44인 단체카톡방에 올린 혐의다.

또 사진이 시민들로 하여금 이용섭 예비후보로 오인하도록 함으로써 선거에서 당선되지 않게 하려는 악의적 의도를 가지고 '전두환 부역' 등의 용어를 사용해 비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씨는 "더불어민주당 당내 경선을 목전 앞두고 허위 가짜뉴스를 무차별하게 배포하는 것은 광주시민과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에 마치 사실인 것처럼 혼선을 가중시키고 이 예비후보에게는 반박할 시간마저 빼앗는 지능적인 범죄행위로 판단해 고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