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정식수사 착수… '출국 금지'

 
 
기사공유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사진=뉴스1

광고대행사 직원에 물을 끼얹었다는 갑질 논란에 휩싸인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35)가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되고 출국 금지 조치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7일 조 전무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조 전무에 대한 출국 정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회의 참석자들의 진술을 청취한 결과 조 전무가 회의 참석자들을 향해 음료를 뿌렸다는 진술이 확인됐다"고 수사에 착수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대한항공 측은 조 전무가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이 아닌 바닥에 컵을 던졌다고 주장해왔으나 일부 회의 참석자들은 최근 경찰 참고인 조사에서 조 전무가 얼굴을 향해 물을 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무가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이 사실로 확인되면 폭행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

앞서 조 전무가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에서 자사 광고 대행업체의 팀장 A씨에게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렸다는 내용이 익명게시판 등을 통해 전해져 논란이 일었다. 조 전무는 광고 관련 회의에서 A씨가 대한항공 영국편 광고 관련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이런 행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무는 이 사건이 알려지자 광고대행업체에 사과문자를 보냈고 대한항공은 대한항공은 조 전무를 대기 발령했다.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16:56 07/21
  • 코스닥 : 791.61하락 4.8816:56 07/21
  • 원달러 : 1133.70상승 0.516:56 07/21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16:56 07/21
  • 금 : 71.52상승 1.1116:56 07/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