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6이닝 9K 2실점, 시즌 2승… 방어율은 여전히 2점대

 
 
기사공유
류현진./사진=LA다저스 트위터 캡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 다저스)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상대로 삼진 9개를 잡아내며 시즌 2승을 신고했다.

류현진은 17일 오전 11시 10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 '2018 메이저리그' 3연전 첫 경기에 선발 등판해 6회까지 9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호투에 힘입어 다저스는 샌디에이고에 10-3으로 대승했다.

이날 류현진은 2회말을 제외하면 뛰어난 모습을 보였다. 2회말 선두 타자 헌더 렌프로의 2루타,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에게 2점 홈런을 맞은 것이 유일한 실점으로 이어졌다.

5회를 잘 막아내며 2승 요건을 갖춘 류현진은 6-2로 앞선 6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라와 퀄리티스타트를 완성했다. 선두 타자 프레디 갈비스를 2루수 땅볼로 처리한 류현진은 에릭 호스머에게 직접 투수 앞 땅볼을 유도하며 2아웃을 잡아냈다.

마지막 헌터 렌프로와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7회말 류현진은 불펜 투수 토니 싱그라니와 교체됐다.

류현진의 삼진 쇼에 힘입어 다저스 타선도 응답했다. 다저스는 2회초 1점, 3회초 맷 켐프의 3점홈런을 포함한 5점을 뽑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이후 9회초 야스마니 그랜달이 만루홈런까지 쳐내며 팀의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날 승리로 류현진은 3경기 나와 2승, 방어율 2.87을 기록하게 됐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