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타워크레인 현장 안전관리 강화… 추가대책 시행

 
 
기사공유
국토부가 타워크레인 현장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추가대책을 시행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국토교통부가 타워크레인 현장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추가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17일 국토부에 따르면 20년 초과 노후 크레인에 대한 연식 제한, 주요부품 인증제 도입 및 내구연한 규정 등 설비 결함으로 인한 사고 예방을 법 개정을 추진 중이다.

고용노동부도 현장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원청의 작업 책임자 배치 의무화 및 사고에 대한 책임 강화, 설치·해체업 등록제 도입과 전문자격 신설 등 제도개선에 나섰다.

국토부는 기존 대책에 포함된 과제가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고 안전관리가 자발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난해 12월부터 관련 기관이 참여하는 특별팀(TF)을 운영해 타워크레인 안전관리 추가 대책도 마련했다.

먼저 발주자가 타워크레인 임대(운반·설치·해체 포함) 계약이 적절한지 사전에 확인하고 승인하는 제도를 도입해 과도한 저가 임대 계약을 근절할 계획이다.

또 기종·공종별 표준작업시간과 현장관리 체크리스트 등이 포함된 타워크레인 현장관리 가이드라인을 배포해 무리한 작업을 방지할 방침이다.

이밖에 타워크레인을 사용하는 시공의 경우 의무적으로 수립해야 하는 안전관리계획서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타워크레인 분야에 대한 안전관리계획 수립기준을 개선하고 매뉴얼도 마련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23:59 04/21
  • 코스닥 : 889.17상승 6.4423:59 04/21
  • 원달러 : 1067.30상승 5.823:59 04/21
  • 두바이유 : 70.42하락 0.3323:59 04/21
  • 금 : 1338.30하락 10.523:59 04/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