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아들 이시형 마약 스캔들 다룬 '추적 60분', 내일(18일) 밤 방송 가능할까

 
 
기사공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장남 이시형씨. /사진=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KBS2 탐사보도 프로그램 ‘추적 60분’에 대해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씨는 오는 18일 방영 예정인 KBS2 '추적 60분-MB 아들 마약 연루 스캔들, 누가 의혹을 키우나 편' 방송을 막아달라며 지난 12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방송금지가처분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씨는 "소송에서 다뤄지고 있는 주요 쟁점을 방송에서 일방적으로 보도하겠다는 것은 여론 재판을 하겠다는 것과 같다"며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추적 60분’ 제작진은 “이씨가 마약 사건 공범들과 수차례 어울렸다는 제보와 일반인들이 상상하기 힘든 거액의 유흥비를 썼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면서 “아들 이시형씨에 대한 재수사 촉구를 미룰 수 없어 후속편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앞서 '추적 60분'은 지난해에도 마약 연루 스캔들을 다룬 바 있다. 당시 '추적 60분'은 ‘검찰과 권력 2부작, 검사와 대통령의 아들’ 편에서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사위의 마약 투약 사건에 이시형씨가 연루된 정황이 있었지만, 검찰이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이시형씨는 허위사실이라며 KBS와 '추적 60분' 제작진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고, 관련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이씨가 낸 방송금지가처분은 이르면 오늘 저녁, 늦어도 내일 오전에는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법원이 이씨의 방송금지가처분을 기각할 경우 '추적60분-MB 아들 마약 연루 스캔들, 누가 의혹을 키우나' 편은 내일(1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