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호투에 로버츠 감독 "모든 구종 다 좋았다"

 
 
기사공유
류현진./사진=LA다저스 트위터 캡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 다저스)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상대로 삼진 9개를 잡아내며 시즌 2승을 신고했다.

류현진은 17일 오전 11시 10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 '2018 메이저리그' 3연전 첫 경기에 선발 등판해 6회까지 9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호투에 힘입어 다저스는 샌디에이고를 10-3으로 대승했다.

경기 후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의 2승에 대해 “체인지업, 브레이킹볼, 커터, 직구 제구가 다 좋았다. 원래 직구를 많이 던지지 않지만 오늘은 좋았다. 그가 승리한 모습을 봐서 기분 좋다”고 평했다.

류현진의 직구가 빠르지 않은데 효율적인 투구를 하는 이유도 궁금했다. 로버츠는 “류현진은 커터.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종을 갖고 있다. 타자에게 커터를 먼저 생각하게 만든다. 그래서 직구가 더 효율적이다. 92-93마일을 던지지만 방망이를 부러뜨릴 능력이 있다. 오늘 류현진의 투구는 몇 년 전 (전성기) 모습을 생각나게 했다”며 아주 만족했다.

한편 류현진은 이날 승리로 지난 11일 애리조나전에 이어 2연승을 달리게 됐다. 방어율은 2.87로 소폭 떨어졌지만 2점대 방어율을 유지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3.45상승 14.99 09/20
  • 코스닥 : 821.13하락 5.78 09/20
  • 원달러 : 1120.40하락 0.7 09/20
  • 두바이유 : 79.40상승 0.37 09/20
  • 금 : 77.02상승 1.17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