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선♥이이경, 왜 소름 돋나

 
 
기사공유
배우 이이경(29)과 정인선(27)이 1년째 사랑을 키워나가고 있다. 이이경과 정인선은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이하 '와이키키')에 동반 출연하고 있다. /사진=스타뉴스
배우 이이경(29)과 정인선(27)이 1년째 사랑을 키워나가고 있다. 이 커플에 유독 큰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두 사람이 같은 드라마에 출연 중인 것이 대표적인 이유다. 이이경과 정인선은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이하 '와이키키')에 동반 출연하고 있다.

드라마 출연 전부터 교제 중이었던 이이경과 정인선은 드라마 오디션에 참여해 배역을 따낸 것으로 알려졌다. 오디션을 통해 일과 사랑에 성공하게 된 두사람에 팬들은 박수를 보냈다.

또 이이경이 과거 방송에서 “아버지가 대기업 L사 화학 CEO”라고 말하며 금수저 인증을 했기 때문에 그의 열애 상대에 대한 관심도 더욱 큰 상태였다.

최근 KBS 2TV '맨몸의 소방관'에 이어 '와이키키'에서 주연을 맡아 라이징스타로 급부상한 정인선이 이이경의 여자친구라는 것만으로도 팬들에게 충격을 주기 충분해 보인다.

일도, 사랑도 손에 넣은 두 사람이기에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한편 17일 이이경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정인선과 1년째 교제 중"이라고 밝혔다. 정인선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또한 "본인 확인 결과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이 맞다"라고 말했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08상승 13.9711:02 12/19
  • 코스닥 : 669.38상승 9.7111:02 12/19
  • 원달러 : 1125.70하락 3.911:02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1:02 12/19
  • 금 : 57.21하락 1.7111:02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