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유럽 학회에서 원 플랫폼 기반 ‘조합검사’ 솔루션 선보인다

 
 
기사공유
씨젠이 유럽 최대 규모의 학회에 참가해 ‘조합검사’를 소개하고, 질병의 원인을 규명하는 고효율 솔루션을 제시한다.
 
분자진단업체 씨젠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개최되는 제28회 유럽임상미생물학회(ECCMID 2018)에 참가한다고 17일 밝혔다.

씨젠은 이번 학회에서 ‘감염성 질환 진단을 위한 솔루션, 올-인-원 플랫폼 확대’를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관련 연구 결과들을 발표할 계획이다.

특히 씨젠은 당일 검사와 당일 보고가 가능한 원 플랫폼 분자진단 시스템인 ‘SGSTAR’를 소개하고 이를 기반으로 감염성 질환의 원인을 보다 정확히 찾아낼 수 있는 조합검사 솔루션을 제시한다.

조합검사란 증상이 유사한 감염성 질환에 대해 병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병원체나 동일 검체로 검사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검사를 동시에 진행해 증상을 유발하는 원인균 혹은 비슷한 증상의 질환 원인균을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진단하도록 하는 효율적인 검사 방법이다. 예를 들면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의 경우 결핵균에 의한 증상인지 폐렴균에 의한 증상인지를 동시에 진단한다.

실제 씨젠은 조합검사의 유용성 확인을 위해 결핵 의심환자 325명의 검체를 분석한 결과 결핵균과 폐렴균이 동시에 검출되거나 폐렴균만이 검출된 경우가 30%를 넘었다고 밝혔다.

업게에 따르면 결핵균과 폐렴균이 동시에 검출된 환자는 통합 치료가 필요하고 폐렴균에 감염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결핵 의심환자로 검사해 치료 시기를 놓치면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엔 두 가지 검사 중 하나만을 시행하고 있다.

씨젠은 자사가 개발한 ‘SGSTAR’에 대해 '다양한 종류의 분자진단 시약을 하나의 장비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든 신개념 솔루션'이라고 설명했다. 의사가 의뢰하는 모든 검사항목에 대해 검체 종류나 검사 종류에 상관없이 다양한 동시다중 검사를 한 번에 수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천종윤 씨젠 대표는 “환자별 맞춤형 조기 치료와 보다 나은 의료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증상과 검체를 기반으로 한 보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검사방법이 필요하다”며 “조합검사를 적용하면 감염성 질환의 정확한 원인을 한 번에 파악해 치료할 수 있다. 이는 환자의 건강증진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의료기관도 치료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분자진단 산업에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씨젠은 이번 학회에서 전 세계 병원과 검사센터 등을 대상으로 폐렴과 결핵의 조합검사뿐만 아니라, 자궁경부암 원인균인 HPV와 성감염증 원인균 조합검사, 소화기 감염증(GI) 풀 패널 검사 등에 대한 국제적인 유용성을 증명하기 위한 공동임상 평가 기관을 모집하고 그 결과를 논문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씨젠이 참가하는 ECCMID는 유럽 최대 규모의 임상 미생물 및 감염 질환 학회이다. 감염 질환 최신 진단법 및 치료, 신종 감염 질환, 전염병 감염관리, 약제 내성 등을 주제로 매년 120여 개국에서 약 1만1600여 명이 참석한다. 씨젠은 지난 2008년부터 올해까지 11년째 꾸준히 참가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082.57상승 29.618:01 12/12
  • 코스닥 : 676.48상승 15.4718:01 12/12
  • 원달러 : 1128.50하락 1.618:01 12/12
  • 두바이유 : 60.20상승 0.2318:01 12/12
  • 금 : 58.37하락 1.8518:01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