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국제물류산업전 참가… "미래 물류산업 선보인다"

 
 
기사공유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제8회 국제물류산업전(KOREA MAT 2018)'에 참석한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오른쪽)과 CJ대한통운 신동휘 부사장(오른쪽 두번째) 등 관계자들이 CJ대한통운 전시관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CJ대한통운이 ‘제8회 국제물류산업전’(KOREA MAT 2018)에 참가해 물류와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을 접목시킨 융·복합 기술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제8회 국제물류산업전은 이날부터 오는 20일까지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진행된다. 한국통합물류협회와 경연전람이 주최하고 국토교통부가 후원하는 행사다. CJ대한통운을 비롯한 약 140개 기업이 총 480여개 전시관을 열어 미래 물류산업을 홍보한다.

CJ대한통운은 종합물류연구원에서 꾸준히 개발해 온 첨단 융∙복합 기술과 엔지니어링, 시스템·솔루션, 컨설팅을 통해 3D산업으로 인식되던 물류산업을 첨단 산업으로 변모시키기 위한 지속적인 연구 개발에 노력해왔다.

이번 행사에서 CJ대한통운은 ▲웨어하우징(물류센터 운영) ▲디스트리뷰션(유통) ▲매니지먼트(관리) 등 3개 전시 테마를 구성해 주요 물류 신기술을 소개한다.

웨어하우징 테마에서는 스마트 디바이스를 통해 작업정보를 시각적으로 제공하는 이동형 피킹 시스템인 ‘W-내비게이터’와 물류센터 내에서 500kg의 상품을 싣고 1m/s의 속도로 자율 주행하는 ‘운송로봇’을 전시한다.

디스트리뷰션 테마에서는 의약품 등 온도에 민감한 상품의 적정 온도를 최대 100시간까지 유지할 수 있는 패키징 솔루션인 ‘스마트 큐브’와 물류센터 및 저온차량 적재함의 온습도 상태 정보를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콜드체인 솔루션인 ‘쿨가디언’도 전시된다.

매니지먼트 테마에서는 국내외 화물에 대한 재고현황과 이동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통합물류관제시스템’(MCC)과 전국 물류센터 설비를 효율적으로 관리, 운영할 수 있는 ‘설비모니터링시스템’(EIMS) 등을 함께 전시한다.

전시부스 운영 외에도 물류 컨설팅을 전문으로 하는 컨설턴트 인력을 상주시켜 희망 기업을 대상으로 CJ대한통운의 물류 컨설팅도 진행한다. 행사기간 중 한국통합물류협회에서 주관하는 세미나에서 ‘디지털 로지스틱스 전략 및 추진 사례’를 주제로 김영수 CJ대한통운 종합물류연구원 컨설팅담당 상무의 발표가 진행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이번 국제물류산업전 참가를 통해 물류산업 첨단화를 선도하겠다”며 “이를 통해 2020년 글로벌 톱5 물류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76.33하락 9.7723:59 04/21
  • 코스닥 : 889.17상승 6.4423:59 04/21
  • 원달러 : 1067.30상승 5.823:59 04/21
  • 두바이유 : 70.42하락 0.3323:59 04/21
  • 금 : 1338.30하락 10.523:59 04/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