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 단식 돌입, 황전원·이동곤 사퇴 요구

 
 
기사공유
사회적 참사 특조위 제4차 전원위원회가 열린 17일 오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사회적 참사 특조위 대회의실 앞에서 황전원 위원의 사퇴를 촉구하며 세월호 참사 희생자 고 김건우 군의 아버지 김광배씨가 삭발식을 진행하자 황 위원이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사진=뉴시스
세월호 유가족이 황전원 제2기 특조위원과 이동곤 선체조사위원 등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과 함께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 세월호잊지않기 목포지역공동실천회의 등은 17일 오후 목포신항 세월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을 은폐·방해하고 있다"며 황 특조위원과 이 선체조사위원 등의 사퇴를 촉구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정성욱 인양분과장(단원고 고 이동수 아버지)은 단식에 앞서 "특조위 황전원 위원은 참사 당일 골든타임 동안 국가 수장 박근혜의 행적을 감추고자 특조위 활동을 방해했다"며 "황전원이 2기 특조위에 있는 한 활동을 계속 방해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선체조사위원을 향해서도 "2014년 검찰 의뢰로 침몰 원인 실험을 100여 차례 했던 한국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의 선임연구원이었다"며 "당시 실험 결과는 검찰이 발표한 침몰 원인인 '증·개축, 과적, 고박 불량, 조타 미숙'과 다른 것이었지만 이를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김영모·김철승·공길영 선체조사위원도 공모자라며 "5월부터 시작하는 조사결과 보고서 작성에 관여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한편 황 특조위원은 지난 2015년 세월호 참사특조위 1기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진상규명을 방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황 위원은 그해 11월 세월호참사 특조위 출범 당시 비상임위원을 맡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의 참사 당일 7시간 의혹에 대한 조사를 반대하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후 2015년 12월 당시 새누리당에 입당한 뒤 총선예비후보로 등록하기도 했던 황 위원은 최근 자유한국당 추천으로 2기 특조위원에 임명됐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