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 회항' 갑질 피해 박창진 사무장…"더 이상 방관 말라"

 
 
기사공유
/사진=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 인스타그램 캡처
2014년 조현아 칼호텔네트웍스 사장(당시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 피해자인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이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더 이상 방관하지 말라"고 호소했다.

박 사무장은 지난 16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인스타그램에 수술 흔적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며 "이것이 당신들과 그 부역자들이 저지른 야만이 만든 상처"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비록 직접 가해자가 아니더라도 방관한 당신들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생각된다"며 "계속된 방관은 제2, 제3의 동일한 피해자를 만들 뿐"이라고 밝혔다.

박 사무장은 "깨어나자"고 촉구하며 "대한항공을 대표하는 승무원이라 하는 말이 아니라 다만 존엄을 자각한 한 인간으로 외치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가운데)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대한항공 3세 갑질 비행(非行) 처벌 촉구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박창진 사무장은 2014년 12월5일 조현아 사장의 대한항공 086편 이륙지연 사건, 이른바 '땅콩 회항'의 피해 당사자다. 박 사무장은 서비스 태도를 문제 삼은 조 사장에게 무릎을 꿇은 채 모욕당했고 서비스 지침서 케이스에 손등을 찍혀 상처를 입기도 했다.

이 사건 이후 박 사무장은 공황장애와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했고 2015년 휴직한 뒤 2016년 4월 복직했다.

하지만 복직 이후 일반 승무원으로 강등되고 일부 직장동료로부터 왕따 등 2차 피해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사무장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뒤통수에 생긴 커다란 종양 사진과 함께 "아픈 척한다, 꾀병 부린다, 후배 부려먹는다는 소문 만들던 사내 직원들 비난이 난무했던 지난 시간의 흔적"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박 사무장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항공 3세의 갑질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대책을 세워달라"고 밝히기도 했다. '땅콩 회항' 사건 이후 대한항공 부사장 등 그룹 내 모든 직책을 내려놓은 조현아 사장은 최근 3년 만에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으로 선임돼 경영에 복귀했다.

한편 지난 14일 조현아 사장의 동생인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과 회의 도중 유리로 된 음료수 병을 던지고 물을 뿌리는 등 '물벼락 갑질'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한진그룹 재벌3세들의 '갑질' 논란이 도마에 올랐다. 조 전무는 17일 폭행 혐의 피의자로 서울 강서경찰서에 입건됐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57상승 29.618:01 12/12
  • 코스닥 : 676.48상승 15.4718:01 12/12
  • 원달러 : 1128.50하락 1.618:01 12/12
  • 두바이유 : 60.20상승 0.2318:01 12/12
  • 금 : 58.37하락 1.8518:01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