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 갑질’ 이명희가 운영하는 일우재단은 어떤 곳?

 
 
기사공유
2012년 7월 영국 런던올림픽 당시 여자 탁구 단식 예선 경기장을 찾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대한탁구협회장)과 가족들. 왼쪽부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사진=머니투데이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이른바 '물벼락 갑질'로 논란의 불을 지핀데 이어 그의 모친이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욕설 갑질이 기름을 부었다.

이 이사장이 운영하는 일우재단에도 관심이 쏠린다. ‘일우’(一宇)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호로 2009년 이 이사장이 부임함과 동시에 재단명도 옛 21세기한국연구재단에서 일우재단으로 변경했다.

일우재단은 1991년 설립돼 매년 청소년가장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1998년부터는 해외 개발도상국의 장학생을 국내 대학에 유학시키는 해외장학사업도 운영 중이다.

무엇보다 일우재단은 2009년 제정된 ‘일우사진상’으로 유명하다. 일우사진상은 예술·광고·다큐멘터리 등 사진 관련 모든 분야에서 활동하는 작가를 발굴하고 지원한다는 취지로 제정했다. 

이어 2010년에는 일우스페이스를 개관하고 문화예술 지원사업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일우스페이스는 사진·미술 전시공간으로 기성작가부터 촉망받는 신진 작가까지 다양한 작품을 전시한다.

한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욕설 갑질 논란은 전(前) 수행기사였던 A씨(47)의 폭로로 불거졌다. 머니투데이의 보도에 따르면 A씨는 “하루를 욕으로 시작했다”며 “언젠가 갑질 문제가 터질 것 같았다”고 말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1.99하락 8.9123:18 07/16
  • 코스닥 : 825.71하락 2.1823:18 07/16
  • 원달러 : 1129.20상승 5.723:18 07/16
  • 두바이유 : 75.33상승 0.8823:18 07/16
  • 금 : 71.65하락 0.9123:18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