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기식·김경수 관련 특검법 발의

 
 
기사공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계단에서 대한민국 헌정수호 자유한국당 투쟁본부 발대식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은 17일 피감기관 지원 외유성 출장 논란과 셀프후원 의혹 등으로 사퇴한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과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에 휩싸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관한 특별검사를 도입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한국당은 이날 '전 금융감독원장 김기식의 뇌물수수, 업무상 횡령 등 범죄혐의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및 김경수 의원 등 연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국회에 발의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이 이른바 '김기식 갑질 특검'과 '댓글공작 특검'으로 명명한 각 특검법은 최교일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구속 상태인 최경환·이우현 의원 등 2명을 제외한 한국당 의원 전원이 동참했다.

한국당은 '김기식 갑질 특검' 법률안에서 "재임 중 정무위원회 피감기관과 민간은행의 돈으로 외유성 출장을 다녀오고, 국회의원 임기종료를 앞두고 정치자금을 사적 용도로 사용한 의혹이 있다"면서 "국정감사에서 비판한 기업으로부터 거액의 후원금을 받았고, 피감기관 및 기업 대관 담당자를 상대로 고액의 강연 프로그램을 운영했다는 의혹도 불거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댓글공작 특검' 법률안을 통해 "민주당원이 지난 대선 때 댓글부대를 동원하여 불법 여론조작에 관여했고, 최근까지도 댓글 조작 프로그램을 통해 여론을 조작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특히 여기에는 청와대와 김 의원 등 정권차원의 관여와 조직적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3주간 수사가 진행된 현재까지 경찰은 중간수사 결과발표도 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연루의혹이 불거진 김 의원과 관련된 사항은 아예 누락한 채 검찰에 송치하는 등 경찰 수사의 공정성과 중립성에 대해 심각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부터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천막농성을 실시하기로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김기식 갑질 특검'과 '댓글공작 특검'은 국민이 한결같이 요구하는 명백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일"이라며 "이 일을 위해 한국당은 가열찬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3.45상승 14.99 09/20
  • 코스닥 : 821.13하락 5.78 09/20
  • 원달러 : 1120.40하락 0.7 09/20
  • 두바이유 : 79.40상승 0.37 09/20
  • 금 : 77.02상승 1.17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