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인증중고차사업 최고실적 달성

 
 
기사공유
메르세데스-벤츠 인증 중고차매장, /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1분기 인증중고차 판매량이 역대 최고실적을 달성했다.

23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인증중고차 판매량은 2856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9% 성장했다. 매입량도 3293대로 전년동기 대비 52% 증가했다.

이 회사는 2015년 인증중고차 비즈니스를 시작한 이후 현재 서울 및 수도권을 비롯해 대구, 광주, 제주 등 전국 19개 네트워크를 운영 중이다.

지난해 전시장 8곳이 새롭게 문을 열었고 2개 기존 전시장을 확장하며 고객 접점을 늘렸고 안정적이고 투명한 중고차 매입과정을 통해 고객에게 공정한 잔존가치평가를 보장한다는 게 회사의 주장.

이 회사의 인증중고차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공식 수입·판매한 4년·10만km 이내의 무사고차 중 178가지 정밀점검을 거쳐야 품질을 인증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인증중고차에도 철저한 애프터서비스를 제공한다. 신차에 제공되는 기본 3년·10만km 보증기간이 지난 경우 차 구입일로부터 1년·2만km로 보증연장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차 구입 후 전국 모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24시간 긴급 출동 서비스, 주행거리 및 정비이력 등 신차와 동일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여기에 올해 초부터는 신차구매와 동일한 수준의 혜택을 확대했다. 기존 신차 구매자에게만 발급되던 ‘더원 메르세데스-벤츠 카드’ 멤버십을 인증중고차 구매자에게도 제공, 고객 이벤트 초청과 브랜드 컬렉션 및 제휴사 할인혜택을 누릴 수 있다.

회사는 이 같은 성장세에 발맞춰 지난해 12월 시험인증기관 튀브(TÜV SÜD)로부터 국내최초로 인증중고차 사업 프로세스에 대한 인증을 획득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해 4개의 인증중고차 전시장이 튀브 인증을 받은 데 이어 올해 연말까지 국내 전체 인증중고차 전시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올 초부터 인증중고차사업의 명칭을 기존 ‘인증중고차 스타클래스’에서 ‘메르세데스-벤츠 인증중고차’로 서비스 브랜드네임을 변경했다. 현재 업계 최대 규모인 19개의 네트워크를 운영하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올해도 추가적인 전시장 구축을 통해 인증중고차 거점을 늘릴 계획이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8.06하락 20.25 10/19
  • 코스닥 : 725.48하락 5.86 10/19
  • 원달러 : 1138.70상승 3.5 10/19
  • 두바이유 : 79.29하락 0.76 10/19
  • 금 : 78.43하락 1.8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