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부동산에 불어온 '4·27 훈풍'

 
 
기사공유
오는 27일 '2018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휴전선을 접하고 있는 경기 북부 지역 부동산시장도 들뜨는 모습이다. 특히 파주 등 DMZ에서 멀지 않은 토지시장에 대한 투자문의가 잇따른다.

2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파주 부동산투자에 대한 문의가 급증했다. 그동안 경기도 북부와 강원도 등은 '북한 리스크'가 커 투자가 제한적이었으나 최근 투자자들 관심뿐 아니라 실제 거래량도 늘어났다.

파주시 문산읍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최근 부동산투자에 관한 문의전화로 쉴새 없다"며 "직접 땅을 보러 온다는 사람들도 부쩍 늘어났다"고 전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달 파주 문산읍 토지 매매거래는 40건을 기록해 한달 사이 14건(53.8%) 증가했다. 파주 인근 부동산개발이 활발한 점도 호재다. 서울-문산 고속도로가 2020년 개통을 앞둔 데다 2024년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연결, 광역급행철도(GTX)의 파주 운정신도시 운행 등이 예정된 상태다.

파주 운정신도시. /사진=김노향 기자

통일 이후에는 파주가 남북을 잇는 중심도시로 도약할 것이란 기대도 크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공약으로 '파주 통일경제특구 계획'을 제시했다.

서울에서 파주 구도심으로 최근 이사한 박지은씨는 "서울 접근성이 좋아진 데다 남북 접경지라는 리스크가 과거에 비해 많이 완화돼 주민들의 거주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땅값 호가가 30%까지 급등하면서 투기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들린다. 문산역 이남 농지 가격은 지난해 초 3.3㎡당 21만~23만원에 거래되다가 최근 28만~30만원에 팔렸다.

그렇다고 해도 남북 양측의 군사시설이 밀집한 지역인 만큼 리스크도 적지 않다. 현지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남북 접경지 땅값은 안보 이슈에 따라 요동치는 등 변동성이 심하므로 시세차익을 노린 투자는 신중히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실제 파주 땅값은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2002년과 2004년 10% 이상 급등했다가 이명박정부가 들어선 2008년 하락세로 돌아섰다. 또한 문재인정부가 출범한 지난해 다시 2.81% 상승하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2월 기준 파주 땅값 누계상승률은 0.5%로 전국평균 0.63%를 밑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23:59 05/26
  • 코스닥 : 868.35하락 4.9723:59 05/26
  • 원달러 : 1078.00하락 1.623:59 05/26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23:59 05/26
  • 금 : 77.03상승 0.3823:59 05/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