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서 왜?"

 
 
기사공유
가수 김흥국이 박일서 대한가수협회 전 수석부회장에게 고소를 당한 가운데 누리꾼들의 반응이 뜨겁다. 특히 박일서 전 부회장에 의문을 던지는 사람이 늘고 있다. 사진은 박일서 전 부회장과 가수 김흥국. /사진=스타뉴스
가수 김흥국이 박일서 대한가수협회 전 수석부회장에게 고소를 당한 가운데 누리꾼들은 박일서에 의문을 던지고 있다.

김흥국은 26일 박일서에게 상해죄 및 손괴죄로 고소를 당했다. 이날 스포츠서울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일 대한가수협회 전국지부장 회의를 진행하던 도중 해임된 박일서 전 부회장이 현장에 모습을 드러냈고 이후 시비가 붙으면서 김흥국 등이 박일서 부회장의 멱살을 잡고 밀치는 등 전치 2주 상해를 입혔다.

이에 대해 김흥국의 소속사 측은 박일서 전 부회장의 폭행 고소건에 대해 “너무 왜곡되고 과장된 내용이다. 일일이 언론에 대응할 가치도 없다. 이미 고소가 진행 중이고 결과를 갖고 말하겠다”고 밝혔다.

김흥국은 또 “성추행 관련 A양 거짓 폭로 때문에 가족이 힘들다 보니 다들 신경이 날카로워진 상태고, 주변인들의 허위 제보에 정신이 혼미한 상태”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 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김흥국이 아닌 박일서를 언급하는 사람도 늘어난 상태다.

"도대체 박일서는 왜?", "박일서, 원수인가?", "박일서라는 분 참 비겁하네", "박일서가 원인 제공", "이건 박일서 잘못" 등 다양한 댓글이 줄을 이었다. 

여전히 김흥국을 비난하는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한 누리꾼은 "김흥국 해병대라더니 폭행하냐?"라고 말했고 다른 누리꾼은 "한두번도 아니고 자꾸 이런 일이 생기는 거 보면 김흥국이 문제가 많네"라고 말했다. 또 pode****는 "인성이 안좋네. 폭력적 폭행"이라고 댓글을 남겼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