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라페스타·이파오'로 중국 젊은층 공략

 
 
기사공유
2018 베이징모터쇼 현장에서 공개된 라페스타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기아자동차가 2018 베이징모터쇼(오토차이나2018)에 참가, 올 하반기 출시할 현지형 모델을 소개하며 중국시장 적극 공략 의지를 불태웠다. 핵심 타깃은 중국의 신주류로 꼽히며 개성을 중요시하는 85-95 세대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Lafesta)를 세계최초로 공개했다.

라페스타 차명이 이탈리아어로 ‘축제’를 의미하는 만큼 자유분방하고 열정적이며 개성을 가진 중국의 신세대를 위한 축제라는 뜻을 담았다.

라페스타는 베이징현대의 5번째 생산기지인 충칭 공장에서 생산되며 판매는 올 4분기다.

디자인은 현대자동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가 반영됐다. 전반적으로 감각적이면서도 구조미를 살린 디자인으로 개성있고 스포티한 감성으로 재해석한 게 특징.

길이x너비x높이는 각각 4660x1790x1425mm며 휠베이스는 2700mm다. 파워트레인은 1.4 또는 1.6 터보엔진과 7단 DCT가 조합된다. 여기에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등 지능형 안전기술이 대거 탑재된다.

이와 함께 ▲듀얼 머플러 ▲스포츠 시트 ▲D컷 스티어링 휠 ▲대형 디스플레이 등 스포티한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는 상품 아이템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베이징현대 관계자는 모터쇼에서 “베이징현대는 인터넷, 인공지능 등 다양한 혁신 기술을 통한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며 ‘품질의 현대, 스마트한 미래’라는 새로운 브랜드 전략을 바탕으로 현지화 2.0 시대에 진입했다”라고 말했다.
기아 이파오가 중국시장에 데뷔했다 /사진=기아차 제공

이와 함께 기아차도 중국전용 SUV ‘이파오’(奕跑)를 세계최초로 공개했다.

중국어로 ‘크다, 아름답다’(奕)의 의미와 ‘달린다’(跑)는 뜻을 담은 이파오는 활동적이고 합리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젊은층을 겨냥해 역동적인 디자인, 실용성, 매력적인 승차감으로 무장한 도심형 엔트리 SUV다.

외관은 역동적인 느낌을 바탕으로 크롬 도금 라디에이터 그릴, 다이나믹한 느낌의 루프라인 등을 적용해 개성있고 매력적인 모습을 갖췄다. 실내는 강인함과 견고함이 느껴지는 심플한 디자인을 추구하면서 다양한 수납공간을 적용해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

버튼 시동 스마트키,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 전동 선루프, LED 램프, 가죽 시트 등 다양한 편의품목 갖췄다. 또 경사로밀림방지(HAC), 경사로저속주행장치(DBC) 등의 안전품목으로 주행안전성도 높였다.

이 차는 올 하반기 중국시장에 판매된다.

소남영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부사장)는 “이파오는 오직 중국시장만을 위해 탄생한 합자법인 최초의 중국 전용 도심형 엔트리 SUV로 젊은 고객들을 겨냥한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은 물론 첨단 안전품목을 대거 적용해 생애 첫 차 구매를 고려하는 20-30대 초반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21:17 05/26
  • 코스닥 : 868.35하락 4.9721:17 05/26
  • 원달러 : 1078.00하락 1.621:17 05/26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21:17 05/26
  • 금 : 77.03상승 0.3821:17 05/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