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남산공원 노후산책로 3.3km 전 구간 새 단장

 
 
기사공유
시공 전(왼쪽)과 시공 후 예상 모습. /사진=서울시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가 2007년 조성돼 노후화된 남산의 대표 산책로인 ‘남산공원 북측순환로’ 3.3km 전 구간을 오는 7월까지 재정비한다.

‘남산공원 북측순환로’는 국립극장에서부터 남산케이블카를 지나 모 한식당에 이르는 길로 남산의 북쪽 허리를 감싸는 대표 산책로다. 차량과 자전거 통행이 전면 금지됐고 비교적 경사가 완만해 많은 시민들이 산책, 운동, 휴식 공간으로 찾는다.

서울시는 파손되고 균열이 생긴 도로를 칼라아스콘과 황토로 전면 포장한다. 또 변색되고 들뜬 기존 시각장애인 유도블록도 함께 교체한다.

특히 북측순환로 석호정 인근 750m 구간은 맨발 걷기 체험을 할 수 있는 ‘천연 황톳길’로 특화한다. 산책로가 비교적 평탄하고 벚나무 등 수목이 터널을 이뤄 햇빛을 가려주기 때문에 황톳길 조성의 적지라는 게 서울시 판단. 서울시는 전문가 자문을 거쳐 포장재 내구성, 시각장애인 안전문제를 고려해 이 같은 재정비 계획을 추진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번 교체 작업을 통해 시민들에게 보다 쾌적하고 안전한 보행환경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도시 미관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공사는 3.3km를 두 개의 공구로 나눠 진행한다. 이달부터는 칼라아스콘포장 대상 구간을 우선 포장한다. 이후 황토포장 대상 구간까지 공사를 확대해 7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1.67상승 23.7915:43 08/21
  • 코스닥 : 787.36상승 17.5815:43 08/21
  • 원달러 : 1118.90하락 4.215:43 08/21
  • 두바이유 : 72.21상승 0.3815:43 08/21
  • 금 : 70.81상승 0.4315:43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