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마트폰 데이터요금 '41개국 중 2위'… 핀란드의 70배

 
 
기사공유
/사진=뉴스1
우리나라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이 전세계 41개국 중 두번째로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핀란드보다는 70배에 달하는 요금을 기록했다.

7일 이동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핀란드의 국제 경영컨설팅업체인 리휠은 최근 유럽연합(EU) 28개국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등 총 41개국의 스마트폰 요금제와 모바일 브로드밴드 요금제를 분석한 ‘2018년 상반기 4G 가격 책정 상황’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리휠은 지난달 기준 41개국 내 최소 무료통화 1000분과 고화질(HD) 영상용 초당 3MB(메가비트) 데이터를 제공하는 4G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요금제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한국은 1GB(기가바이트) 당 가격이 13.9유로(약 1만7906원)로, 16유로를 웃돈 1개국에 이어 두번째로 비쌌다. 1위 국가명은 공개되지 않았다. 캐나다는 9.6유로로 3위, 미국은 7유로로 5위였다.

특히 핀란드는 한국의 70분의1 수준인 0.2유로(약 258원)로 가장 쌌다. 지난해 하반기(11월 기준) 조사 때보다 한국은 0.5유로 상승했고 핀란드는 0.1유로 하락해 격차가 45배에서 70배로 크게 벌어졌다.

한국은 30유로(약 3만8646원) 이하 4G 요금제로 사용 가능한 데이터 양면에서도 1GB로 41개국 중 39위인 것으로 조사됐다. 30유로 이하로는 데이터를 이용할 수 없는 그리스와 몰타를 제외하면 가장 비싼 수준이다.

핀란드와 덴마크, 네덜란드, 스위스 등 10개국은 무제한이었으며 영국과 프랑스, 이탈리아, 이스라엘, 스웨덴, 폴란드 등 6개국은 100GB 이상이었다.

무료통화가 제공되지 않는 모바일 브로드밴드 요금제의 경우 30유로로 사용 가능한 4G 데이터의 양은 한국이 22GB로 41개국 중 공동 34위였다. 핀란드와 오스트리아, 스위스 등 9개 국가가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했지만 캐나다는 2GB로 가장 적었다.

한편 국내 이통사들은 지난해 하반기 리휠의 조사결과 발표 당시 조사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국내 이통사 관계자는 “국내 고객이 많이 이용하는 요금 패턴과 맞지 않거나 한국의 우수한 데이터 이용 환경이 고려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리휠의 조사가 국내 이통3사 요금제 12개의 중간값을 택했지만 나라마다 조사에 포함된 요금제 개수 등이 다르고 국내 25% 선택약정 요금할인 제도와 알뜰폰 사업자 등이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3.33상승 3.2716:11 08/22
  • 코스닥 : 785.95하락 1.216:11 08/22
  • 원달러 : 1118.90상승 0.516:11 08/22
  • 두바이유 : 72.63상승 0.4216:11 08/22
  • 금 : 71.11상승 0.316:11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