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 세계최초 AMG브랜드 적용 서킷 탄생

 
 
기사공유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사장이 AMG스피드웨이에 대해 설명 중이다. /사진=박찬규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8일 세계최초의 AMG 브랜드 적용 트랙 ‘AMG 스피드웨이’(AMG Speedway) 공식 오픈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른바 ‘Mr. AMG’로 불리는 토비아스 뫼어스 메르세데스-AMG 회장이 직접 방한해 그 의미를 더했다. 토비아스 뫼어스 회장은 1967년 탄생 이후 50년간 눈부신 성장을 거듭하며 세계최고의 고성능 차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메르세데스-AMG의 현재와 앞으로의 계획을 밝히고 고성능 차 시장에서 한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토비아스 뫼어스 메르세데스-AMG 회장 /사진=박찬규 기자

토비아스 뫼어스 메르세데스-AMG 회장은 “한국은 놀라운 성장세로 메르세데스-AMG 성장에 큰 기여를 함과 동시에 고성능차시장의 주요 거점으로 부상하는 중”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메르세데스-AMG의 모터스포츠 DNA를 느낄 수 있는 전세계 최초의 AMG 브랜드 적용 트랙을 한국에서 오픈하기로 결정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앞으로 AMG 스피드웨이를 통해 한국 고객들이 스포츠카 및 퍼포먼스 브랜드로서 메르세데스-AMG의 독보적인 브랜드 가치를 보다 완벽하게 경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AMG스피드웨이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의 제휴협력의 결과물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앞으로 AMG 스피드웨이에서 신차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체험행사 개최, 일반인 대상 AMG 드라이빙 아카데미 운영 등을 계획하고 있다.
GLC AMG /사진=박찬규 기자

이날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사장은 “올 한해 20종 이상의 스포츠카를 출시할 예정”이라며 “AMG스피드웨이에서 마음껏 스피드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과 메르세데스-AMG GLC 63 S 4MATIC+ 쿠페를 국내최초로 공개했다.

지난해 9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세계최초로 선보인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은 메르세데스-AMG의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됐다. 포뮬러원에서 입증된 고성능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하이퍼카다. F1 레이싱카의 기반이 되는 1.6리터 V6 터보차저 엔진과 4개의 전기모터는 1000마력 이상의 최고출력과 최고시속 350km 이상의 폭발적인 성능을 발휘한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3.33상승 3.2716:18 08/22
  • 코스닥 : 785.95하락 1.216:18 08/22
  • 원달러 : 1118.90상승 0.516:18 08/22
  • 두바이유 : 72.63상승 0.4216:18 08/22
  • 금 : 71.11상승 0.316:18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