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자의 친절한 금융] 5% 훌쩍 넘은 '주담대'를 어찌할꼬?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5%를 넘어섰다. 최근 시장금리 상승에 따라 대출금리도 계속 오를 것으로 전망돼 대출자의 상환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이 지난 8일 적용한 ‘혼합형 주택담보대출’(5년간 고정금리였다가 변동금리로 전환)의 금리는 연 3.67∼5.01%다. 은행의 주담대 금리가 5%를 넘은 것은 3월16일 이후 2개월 만이다. 지난달 16일과 비교하면 이 대출상품의 금리는 3주 만에 0.15%포인트 상승했다.

은행권의 주담대 금리는 5%에 다가섰다. 신한은행이 8일부터 적용하는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3.79∼4.90%, KB국민은행은 3.67∼4.87%, KEB하나은행은 3.527∼4.727%다. 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은 지난달 가산금리를 각각 0.15%포인트, 0.16%포인트 내렸지만 시장금리가 뛰면서 이 같은 인하분을 상쇄한 모습이다.

주담대 금리의 기준이 되는 금융채(AAA등급, 5년물) 금리는 지난달 12일 2.590%에서 이달 4일 2.767%로 뛰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확산되면서 국내 시중금리도 영향을 받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시장금리 상승세를 보면 다른 은행의 주담대 금리 상단도 조만간 5%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3년 이내로 단기대출 받는 게 유리

지금 같은 금리인상기에는 대출 전략을 잘 짜야 한다. 한 푼이라도 대출이자를 아끼면 쏠쏠한 재테크가 될 수 있다.

대출은 3년을 기준으로 3년 이상 장기대출의 경우 고정금리로 받고 3년 이하라면 변동금리가 유리하다. 통상 변동금리 대출의 금리가 고정금리 대출보다 낮기 때문이다. 기준금리가 올라가도 3년 안에 갚을 수 있다면 변동금리가 더 유리하다.

3년 이하로 빌리더라도 고정금리 상품과 변동금리 상품의 금리차가 0.5%포인트 이내라면 고정금리 대출이 더 나을 수 있다. 대출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지면 0.5%포인트 정도는 바로 역전될 수 있기 때문이다. 고정금리형 대출이 망설여진다면 신규 대출자의 경우에는 우선 변동금리형으로 대출을 받은 후 나중에 갈아타는 것도 방법이다.

은행은 변동금리형 대출을 같은 은행 고정금리형 상품으로 갈아탈 때 3년이 지나지 않아도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해주고 있다. 대출 가산금리가 똑같을 경우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 대출금리보다 잔액 기준 코픽스 대출금리가 유리하다.

은행 관계자는 "당장에 갚을 여력이 안될 경우 대출을 받은 은행에 찾아가 이자를 낮출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 알아보는 것이 필요하다"며 "승진이나 이직으로 신용등급이 올라가면 금리인하요구권을 활용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7.05상승 6.2523:59 08/18
  • 코스닥 : 772.30상승 11.1223:59 08/18
  • 원달러 : 1124.90하락 5.223:59 08/18
  • 두바이유 : 71.83상승 0.423:59 08/18
  • 금 : 70.38상승 0.7823:59 08/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