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북한 억류 미국인 석방은 전향적 자세… 환영"

 
 
기사공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0일 북한에 억류돼 있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이 석방된 데 대해 "북한의 전향적인 자세로서 환영한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0일 북한에 억류돼 있던 3명의 한국계 미국인 석방에 대해 "북한의 전향적인 자세로서 환영한다"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이뤄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3명의 석방은 큰 성과,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전날 북한을 방문해 북·미 정상회담 관련 준비사항을 논의하고 그동안 간첩 등의 혐의로 북한에 억류돼 있던 김동철·김학송·김상덕씨 등 한국계 미국인 3명과 함께 귀국길에 올랐다.

이와 관련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 관한 상세한 설명을 들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번에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3명이 풀려났지만, 유감스럽게도 아직 많은 사람(일본인 피랍자)이 북한에 남아 있다"면서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일·미, 일·미·한 혹은 중국의 협력을 얻어 전력을 다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이번 통화에 대해 "어제(9일) 열린 일·중·한 3국 정상회의와 일·한 및 일·중 정상회담에서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어떻게 대응해 갈 것인가'에 대한 의견을 나눈 데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간략히 전했다"고 부연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미·일 정상 간 통화는 "미국 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두 정상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정책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말~내달 초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한 비핵화 문제 등을 주요 의제로 하는 정상회담을 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