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수주 위한 금품제공 활개… 국토부, 건설사에 '경고'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최근 재건축·재개발사업 수주 경쟁이 또다시 과열양상을 보이자 정부가 건설사들에 시정조치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서울 일부 정비사업조합의 시공사 후보가 조합원들에게 개발이익 보증금과 이사비 등을 명목으로 금전적인 이익제공을 제시한 데 대해 관할 지자체가 사실확인과 규정위반에 대한 시정조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경찰이 롯데건설, 대우건설, 현대건설 등 대형건설사의 재건축조합에 대한 금품제공 혐의를 수사 중인 가운데 이런 현상이 지속되자 국토부가 나서 경고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자체 교육을 통해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시공과 무관한 금전지원 등 문제가 확대될 경우 국토부와 서울시가 합동점검하고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0.80하락 5.2123:59 05/26
  • 코스닥 : 868.35하락 4.9723:59 05/26
  • 원달러 : 1078.00하락 1.623:59 05/26
  • 두바이유 : 76.44하락 2.3523:59 05/26
  • 금 : 77.03상승 0.3823:59 05/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